[D-5] 주님을 향한 신뢰


말씀이 이긴다! / 2017-11-18 10:11 최철용


오늘의 말씀

예수께서 이르시되 어찌하여 무서워하느냐 믿음이 작은 자들아 하시고

-마태복음 8장 26절-

 

오늘의 묵상

두려움이 있을 때 우리는 하나님께 기도하는 것 외에 다른 것을 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주님은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들이 주님을 향해 확실한 신뢰를 가질 것을 기대하십니다.

하나님은 주의 자녀들이 주님을 향한 확신으로 가득 차기를 바라시며,

어떠한 위기에서도 하나님께서 그들을 보시기에

조금도 변함없이 믿을 만한 자녀들이 되어줄 것을 기대하십니다.

우리는 어느 정도까지는 하나님을 신뢰합니다.

그러다가 곧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사람들처럼 공포심에 빠져서 유치한 기도를 드립니다.

우리가 어쩔 줄 모르며 당황하게 되는 이유는 주님을 향한 확신이 전혀 없음을 보여주는 것이며,

세상을 향한 하나님의 주권에 대해 확신을 잃은 것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이때 우리에게 주님은 잠드신 것 같고 우리 눈에는 우리를 파괴하려는 것 밖에 보이지 않게 됩니다.

 

"믿음이 작은 자들아!" 제자들이 이 말씀을 듣고 "또 실패했구나"라고 생각하며

얼마나 큰 고통 속에 있었겠습니까?

우리 앞에 어떠한 미래가 펼쳐지더라도 주님을 완전히 신뢰하기만 하면

얼마든지 주님의 마음에 기쁨을 드릴 수 있었던 기회들이었는데,

그 기회들을 놓칠 때마다 우리 마음속에 오는 쓰라림들은 어떠하겠습니까?

 

인생에는 폭풍이 없고 위기도 없이 그저 인간의 최선을 다하기만 하는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위기가 오면 우리가 누구를 신뢰하는지를 당장 드러냅니다.

만일 우리가 하나님을 예배하고 그분을 의지하는 것을 배워왔다면,

가장 고통스러운 위기를 지나면서도 주님을 향한 신뢰를 잃지 않을 것입니다.

 

*오스왈드 챔버스의 '주님은 나의 최고봉' 중에서

 

오늘의 묵상

사랑의 하나님. 가장 고통의 순간에 있더라도, 하나님께서 함께 하신다는 믿음이 흔들리지 않게 하시고,

온전히 하나님만 바라보며, 신뢰할 수 있는 내가 될 수 있게 해주세요.

그리고 하나님을 신뢰할 때 예비하신 길로 순종하며 나아가는 믿음도 허락해주세요.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