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2] 강요하지 않으시는 주님


말씀이 이긴다! / 2018-11-12 12:11 / VIEW : 37 최철용


오늘의 말씀

네가 아직도 한 가지 부족한 것이 있으니 네게 있는 것을 다 팔아 가난한 자들을 나눠주라

그리고 와서 나를 따르라

-누가복음 18장 22절-

 

오늘의 묵상

"그 사람이 이 말을 듣고.."

당신은 주님께서 당신이 순종하기에 힘든 말씀을 하시는 것을 들은 적이 있습니까?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우리가 들어야 하는 많은 말씀을 하시지만 우리는 듣지 않습니다.

우리가 들을 때 그분의 말씀은 놀라운 정도로 힘든 말씀들입니다.

 

예수님은 부자 청년에게 주님의 말씀을 순종해야 한다고 조금도 강요하지 않으셨습니다.

주님은 그를 붙잡으려고 애쓰지도 않으셨습니다.

주님은 단순하게 말씀하셨습니다.

"네가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팔고 내게로 와서 나를 따르라."

그분은 결코 속여서 덫에 빠뜨리는 일이 없으십니다.

단지 사람의 귀로 들을 수 있는 가장 심한 말씀을 하시고 그 후 그대로 남겨두십니다.

 

당신은 예수님께서 당신에게 거친 말씀을 하시는 것을 들은 적이 있습니까?

내가 이렇다 저렇다 설명할 수는 없지만 주님께서 내게 말씀하시는 것을 들었고,

무슨 말씀인지 분명히 붙잡았으며, 그 말씀은 그의 마음을 갈라놓았습니다.

그는 주님께 불쾌한 마음을 가지고 떠나지 않았고, 오히려 완전히 낙심한 가운데 비통에 잠겨 떠났습니다.

그는 불같이 뜨겁고 간절한 소원을 가지고 주님께 왔지만 예수님의 말씀은 단지 그를 차갑게 만들었습니다.

주님의 말씀은 이 청년으로 하여금 열광적인 헌신을 자아내는 대신에 가슴이 찢어지는 낙심을 안겨주었습니다.

예수님은 그 청년이 떠나도록 내버려 두셨습니다.

 

주님께서는 주의 말씀이 사람의 마음속에 한 번이라도 들려지면

그 말씀은 조만간 열매를 맺게 될 것을 분명히 알고 계셨습니다.

안타까운 것은 우리 중 몇 명은

주의 말씀이 우리의 현실적인 삶 속에서 열매를 맺지 못하도록 막는다는 점입니다.

우리도 부자 청년의 경우처럼 어떤 특별한 지점에서 주님께 헌신하기로 다짐할 때

주께서 진정으로 요구하시는 것이 무엇인지 알게 된다면 과연 우리는 뭐라고 말하겠습니까?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주님께서는 우리를 억지로 강요하지 않으신다는 것입니다.

 

*오스왈드 챔버스의 '주님은 나의 최고봉' 중에서

 

오늘의 기도

사랑의 하나님. 순종의 믿음이 있기를 기도합니다.

나의 생각과 뜻으로 인해 하나님 말씀을 듣지 못한다면, 귀를 열어주시고,

하나님께서 말씀하시는 것을 듣는 마음이 있게 해주세요.

하나님께서 나에게 원하시는 것을 아는 믿음의 사람이 되게 해주세요.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