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7] 염려와 짜증이 죄에 이릅니다


말씀이 이긴다! / 2018-11-08 07:11 / VIEW : 37 최철용


오늘의 말씀

분을 그치고 노를 버리며 불평하지 말라 오히려 악을 만들 뿐이라

-시편 37편 8절-

 

오늘의 묵상

짜증(신경질, 분노, 불평)이라는 것은 정신적 또는 영적으로 정상에서 벗어났다는 의미입니다.

"짜증을 내지 말라"고 말하는 것과 짜증을 내지 않는 기질을 소유하는 것은 많이 다릅니다.

우리는 짜증을 내지 않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를 잘 압니다.

"주 안에서 평안하기 바랍니다", "안정이 올 때까지 주 안에서 참고 기다리십시오"라고

말하는 것은 아주 쉽습니다.

그러나 모든 사람들이 그렇듯이,

우리가 살아가면서 혼란과 역경 속에서 참으로 주 안에서 안식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이렇게 하지 말라"는 평안할 때나 좌절의 상황에서나 동일하게 적용되어야 하는 말입니다.

또한 만일 어떤 특별한 상황에서 "이렇게 하지 말라"가 적용되지 않는다면

다른 경우에 있어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따라서 주 안에서 평안을 얻는 것은 환경에 의한 것이 전혀 아님을 알아야 합니다.

 

그 평안은 오직 하나님 자신과 우리와의 관계에 달려 있습니다.

 

짜증을 내며 신경질을 내는 것은 언제나 죄와 연결됩니다.

우리는 약간의 걱정과 근심은 지혜로운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 그것은 우리가 얼마나 악한지를 말해줍니다.

짜증은 바로 자기 마음대로 하겠다는 의지에서 오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주님은 한 번도 걱정하거나 근심한 적이 없으셨습니다.

그 이유는 그분이 이 땅에 자신의 뜻이나 포부를 구현하러 오신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분은 하나님의 뜻을 실현하기 위해 오셨습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라고 하면서 짜증(걱정, 신경질, 염려 등)을 낸다면 이는 악한 것입니다.

 

지금 나의 상황은 하나님께 해결하시기에도 벅찰 것이라는 아주 어리석은 생각을 한 적은 없습니까?

 

모든 어리석은 생각은 다 접고 전능자의 그늘에 머무십시오.

그리고 의도적으로 하나님께 말씀하십시오.

"그 어떤 것에 대해서도 염려하지 않으며 짜증내지 않겠습니다."

우리의 모든 염려와 신경질은 하나님을 고려하지 않기에 발생되는 문제들입니다.

 

*오스왈드 챔버스의 '주님은 나의 최고봉' 중에서

 

오늘의 기도

사랑의 하나님. 마음을 다스리는 자가 되게 해주세요.

아주 작은 것에도 마음을 다스리지 못하고 주변에 짜증을 내고 있다면,

하나님께서 주시는 위로를 통해 평안한 마음을 갖게 해주세요.

나의 환경과 상황을 탓하지 말고, 현재의 환경과 상황에 감사할 수 있게 해주세요.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